홍보채널

수성 소식

수성엔지니어링의 다양한 소식을 한 눈에 전해드립니다.

국가철도공단, 코스타리카 태평양연결철도 타당성 조사용역 수주 2021-10-26

국가철도공단(이사장 김한영)은 코스타리카 철도청(INCOFER)이 발주한 ‘태평양연결철도 타당성 조사용역’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전통적으로 중남미 철도시장을 점유했던 스페인 등 유럽국가와 경쟁 속에서 공단이 수주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공단은 이번 수주를 발판삼아 코스타리카를 포함한 중남미 철도시장 진출에 적극 앞장설 계획이다.

 

이번 용역은 코스타리카 수도권지역인 산호세와 태평양 연안의 푼타레나스를 연결하는 철도노선(98.3km) 복원사업으로 공단은 국내기업(동일기술공사, 수성엔지니어링)과 공동으로 참여한다. 현지 시장분석, 환경평가 등 사업의 타당성 여부를 검증하게 된다.

 

한편, 공단은 2019년부터 미주개발은행이 발주한 ‘코스타리카 철도 사업관리 컨설팅 용역’을 수행하는 등 코스타리카와 지속적인 기술교류를 통해 현지시장 진출을 위한 토대를 마련해왔다. 특히 2020년부터 공단의 코스타리카 주력 사업인 산호세 광역여객철도사업을 수주하기 위해 국내 컨소시엄(팀코리아)을 구성하는 등 힘을 모으고 있다.

 

산호세 광역여객철도사업은 코스타리카 수도권지역 교통난 해소를 목적으로 하는 사업으로, 사업비는 약 1조8000억원, 5개 노선 총 연장 84.9km의 복선 전철화하는 사업이다.

 

김한영 이사장은 “이번 사업수주는 향후 코스타리카, 페루 등 중남미 철도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 역할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공공기관과 민간기업의 상생협력을 통해 해외 철도시장에 적극 진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임성엽기자 starleaf@

기술출처 : e대한경제

https://www.dnews.co.kr/m_home/view.jsp?idxno=202102241317555020531

다음글
2021 엔지니어링의 날 - 조달청장 수상
이전글
[건설엔지니어링사 CEO에게 듣는다] ⑤강병윤 수성엔지니어링 대표이사 사장 (대한경제21.01.27)